2021년 6월 21일

어깨·허리·무릎 통증, 비수술적 통증치료로 개선 도움

최근 완연한 봄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바깥 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실내에서만 활동했던 이들이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등산, 나들이 등 바깥으로 나오고 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야외 활동으로 인한 사고도 증가하고 있다. 어깨나 허리, 무릎 통증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해당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이유는 디스크가 퇴행성 변화 등으로 탄력을 잃는 경우, 해당 부위에 충격을 흡수해주던 근육이 노화로 인해서 힘을 잃는 경우 등 다양한 원인이 존재한다. 이런 환자를 방치할 경우 점점 증상은 심해지고 결국엔 수술까지 가게 되는 경우가 많다.목 디스크, 허리 디스크는 디스크 안에 수핵이 탈출해 신경을 눌러 염증을 발생시키는 질환을 말한다. 허리에서 시작한 통증은 엉덩이, 골반, 하체까지 타고 내려오게 된다. 환자들은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고 다리저림으로 밤에 잠을 못 이루고 양반다리를 하지 못하는 증상이 발생한다.도시의 경우 비수술적 치료방법 등이 널리 알려져 있어 치료를 받고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시골의 경우 의료 환경의 접근성이 떨어져 고통속에 환자가 방치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문제가 생기면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와 상담 및 정확한 검사를 받고, 그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진행을 막을 수 있다.

어깨·허리·무릎 통증, 비수술적 통증치료로 개선 도움

이미 진행 된 디스크라 하더라도 수술을 하지 않고 비수술적인 치료로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그리고 신경 차단술 등의 주사치료와 도수치료 등은 대부분의 환자에게 도움되는 방법이다. 이러한 비수술적 치료를 충분히 받는 것이 해결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고금도 하나연합의원 김진수 원장은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등 길어진 실내 생활과 잘못된 자세로 인해 통증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반드시 초기에 내원해 정확한 검사를 받고 그에 필요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이미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등의 판정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생활 습관을 개선하며, 신경차단술, 주사,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인 방법과 함께 재활치료를 받게 되면 호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온라인 중앙일보